• 즐겨찾기 추가
시군협회보
광주시지회
목포시지회
여수시지회
순천시지회
광양시지회
나주시지회
무안군지회
구례군지회
곡성군지회
고흥군지회
보성군지회
화순군지회
담양군지회
장성군지회
장흥군지회
강진군지회
해남군지회
영암군지회
함평군지회
영광군지회
진도군지회
완도군지회
신안군지회
광주광역시, 영유아 수족구병 주의당부 광주 한달새 30% 급증

발진‧발열‧두통 동반…백신·치료제 없어 개인위생관리 철저 당부

2024년 06월 13일(목) 17:14
광주광역시, 영유아 수족구병 주의당부 광주 한달새 30% 급증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최근 광주지역의 기온이 상승하면서 영·유아를 중심으로 수족구병이 급증하고 있다.

광주광역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청과 함께 지역 7개 의료기관에 내원한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증(수족구병 등) 의심 환자의 가검물을 대상으로 표본감시사업을 수행한 결과, 수족구병 검출률이 지난 4월 50%(1건/2건)에서 5월 80%(24건/30건)로 한 달 사이에 약 30%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수족구병은 주로 기온이 상승하는 6월부터 발생하기 시작하며, 주로 영유아(0~6세)에서 많이 감염돼 사람의 대변, 호흡기분비물(침‧가래‧콧물 등)과 바이러스에 오염된 식품‧장난감 등을 통해 경구로 전파된다.

대표적 증상으로는 손, 발, 입안에 수포성 발진이 생기고 발열, 두통과 함께 설사, 구토 등이 발생할 수 있으며 물이나 음식을 섭취하기 어려워 탈수 증상이 올 수 있다.

수족구병은 약물치료를 하면 대부분 7~10일 내 회복되는 질병이지만, 드물게 뇌수막염, 뇌간뇌염 등 치명적인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다. 고열·구토·무기력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광주보건환경연구원은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인 만큼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의 예방수칙 준수와 위생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현철 광주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영유아에서 수포성 발진을 유발하는 원인 병원체 특성 분석 및 전파·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수족구병은 백신과 특별한 치료제가 없어 감염을 막기 위해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 위생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광역시, 대구광역시와 고향사랑 상호기부로 달빛동맹 …
광주광역시, 삼성전자C-Lab과 삼성 스타트업데이 광주 공동…
광주광역시, ‘길고양이 보호관리 문화교실’ 운영
광주시립미술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문화예술 업무…
광주광역시, 송암.효덕.대촌동 흐린물 주의 당부
광주시, NGO지원센터 시민사회지원센터로 확대 개편
광주광역시, 여름철 물놀이시설 민관합동 안전점검 실시
광주광역시, 39번째 월요대화 진행
광주소방학교, 육군 제6753부대와 안전협력 협약체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출입기자단 차담회 진행
광주광역시, 지방정부 인권행정 역량강화 연수 프로그램 진…
강기정 광주시장, 파리올림픽 광주선수단 격려 서한 전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