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오피니언
칼럼
독자기고
인터뷰
기자수첩
안전습관 실천, 내 아이가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2024년 05월 20일(월) 09:31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어느 날 교통사고 현장에 출동을 나갔는데 중앙선을 침범한 차량에 충돌해 뒷좌석에 타고 있던 아이가 피를 흘리고 있는 얼굴을 보고 죄 없는 아이가 어른들의 부주의한 운전으로 인해 다쳤다고 생각하니 안타까움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과속으로 오다가 커브 길에서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핸들 조작 미숙으로 중앙선을 침범해 상대방에게 위해를 가한다거나 떨어진 볼펜을 줍기 위해 몸을 숙이다가, 운전하면서 핸드폰 통화를 한다거나 인터넷 검색을 하는 등 주의를 분산시킬 수 있는 행동 습관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화재 현장에서도 다양한 이야기가 있다. 물이나 음식을 올려놓고 이웃집에 잠깐 갔다 온다고 했다가 깜박 잊어 화재가 발생한 경우, 하나의 콘센트에 여러 개의 플러그 접속으로 인한 과부하로 발생한 경우, 식용유를 사용하는 튀김 냄비 등에 불을 올려놓은 채 주방을 장시간 떠나는 경우, 난방기구 주변 가연 물질에 발화 착화된 경우 등 다양하다.

이처럼 대부분 화재나 교통사고가 실천하기 어렵지 않은 안전 습관만 지켜졌다면 발생하지 않을 것들이 대부분이다. 운전할 땐 규정 속도를 준수하고 커브길 등에서는 조금은 더 속도를 줄여야 한다. 또 운전할 땐 운전만 신경 써서 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집을 나서거나 잠자기 전에 전기, 가스, 난방기구, 전기기구 등의 안전을 확인하는 습관을 생활화해야 한다. 깜박 잊을 것 같으면 주방이나 출입구 부근에 확인할 목록을 적어 기억하기 쉽게 한다.

가정에서부터 직장까지 들고 나가기 전에 안전을 확인하는 습관, 운전할 때 규정 속도를 준수하고 운전에만 집중하는 안전 행동 습관을 들이는 세상이 되면 사회를 떠나 살 수 없는 우리에게 있어 내 아이, 내 가족, 친척, 이웃 등 모두가 안전한 사회가 될 것이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의 다른 기사 보기
개인형 이동장치(PM)의 실효적인 제재방안 필요
청렴으로 여는 행복한 미래
농지연금과 농지이양은퇴직불, 농업인의 안정적인 노후생활…
지진(地震), 전국 어디도 안전지대 아니다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아파트 화재예방, 공동주택 세대점검으로 시작합시다
강화군 캠핑장 화재 사건을 반면교사(反面敎師)로
폭염 속 온열질환 정확히 알고 예방합시다
영농철 농기계 사고에 대비합시다
축사화재예방
방심할 수 없는 산불예방
올 여름 폭우 지금부터 대비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