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오피니언
칼럼
독자기고
인터뷰
기자수첩
화재 등 재난시 작동 멈춘 자동문 개폐 방법 알아두기

보성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위 양해숙

2023년 03월 22일(수) 14:51
보성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위 양해숙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자동문은 사람의 움직임을 감지해 문이 열리는 ‘동작센서 방식’과 카드를 대거나 내부에서 버튼을 누르면 열리는 ‘리모컨 방식’이 있다.

버튼이나 센서에 이상이 있어 문이 열리지 않을 때 전원이 연결돼 있는 상태라면 강제로 열기 쉽지 않다. 자동문 모터에 잠금장치가 있기 때문이다. 강제로 문을 열려면 슬라이딩 도어 장치에 달린 전원 버튼을 눌러 전기를 차단한 후 일단 손바닥을 밀착시켜 문을 조금 열고, 그 뒤에 열린 부분에 손을 넣어 당겨 열어야 한다. 이 버튼은 안에서 밖으로 나가는 방향에서 문의 우측 상단에 있는 문틀 홈 안쪽에 숨겨져 있다.

열림 버튼을 누르거나 센서 앞에 섰는데도 문이 열리지 않을 때는 당황하지 말고 전원 버튼을 찾아 누르면 손으로 밀고 나올 수 있게 된다. 힘을 줘 문을 밀면 열 수 있다.

전원이 차단 됐어도 문이 열리지 않는 경우도 있다. 위급 상황 때 문을 강하게 발로 차는 등의 행동은 삼가야 한다. 이런 경우엔 유리를 깨고 탈출할 수밖에 없다. 자동문은 강화유리로 만들어져 쉽게 깨지지 않는다. 문을 깨려다 오히려 부상을 당할 수도 있다.

자동문 유리의 네 모서리 부분을 공략해야 한다. 소화기나 망치 등으로 모서리 쪽을 치면 유리 전체에 금이 가면서 비교적 쉽게 깨진다. 최근 다중이용업소 출입문을 자동문으로 설치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소화기 조작 방법을 배우듯이 자동문의 원리와 조작 방법을 숙지해 놓을 필요가 있다. 사고 발생시 대처방법을 꼭 익혀야만 예기치 않게 찾아오는 불행한 사고로부터 스스로를 지킬 수 있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의 다른 기사 보기
지진(地震), 전국 어디도 안전지대 아니다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아파트 화재예방, 공동주택 세대점검으로 시작합시다
강화군 캠핑장 화재 사건을 반면교사(反面敎師)로
폭염 속 온열질환 정확히 알고 예방합시다
영농철 농기계 사고에 대비합시다
축사화재예방
방심할 수 없는 산불예방
올 여름 폭우 지금부터 대비하자
여름철 폭염 관리, 작은 관심부터!!
안전습관 실천, 내 아이가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
어두운 도로에서는 자동차도 눈을 크게 떠야 합니다! 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