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오피니언
칼럼
독자기고
인터뷰
기자수첩
지진(地震), 전국 어디도 안전지대 아니다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2024년 06월 14일(금) 08:36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2011년 이후 발생한 규모 4.0 이상 지진이 경북 경주, 포항, 충남 태안, 울산, 제주도, 인천 백령도 해역 및 강원 동해, 그리고 지난 12일 전북 부안에서 규모 4.8 지진까지 전국에서 일어나 이젠 우리나라 어디도 안전지대가 아니다.

평소에 지진의 특성과 지진 발생 시 대처요령을 숙지해 유사시 침착하게 대처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지진 발생 시 크게 흔들리는 시간은 최대 1~2분 안팎이므로 실내에 있는 경우는 당황하지 말고 방석이나 이불 등으로 머리를 보호한 뒤 테이블 밑에 들어가 머리와 몸을 보호해야 한다.

문은 열어놓아 지진으로 인한 변형으로 문을 열 수 없는 상황을 방지한다. 그리고 전기, 가스 기구의 전원을 차단해 화재 등의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하고 평상시 주변에 소화기를 비치해 화재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한다.
당황해 밖으로 뛰어나가지 말고 가능한 한 지진이 끝날 때까지 안에 머무른다. 밖으로 피할 때는 유리창, 간판 등 낙하물이나 벽, 문기둥, 자판기 등 넘어지기 쉬운 물건에 주의해야 하며 좁은 길, 담 근처로 피신하지 말자.

백화점, 영화관 등에서는 나 혼자만이 아닌 모두가 안전히 대피할 수 있도록 안내자의 지시에 따라 침착하게 행동해야 한다. 혹여 승강기 이용 중 지진이 발생했을 경우 승강기의 모든 버튼을 눌러 가장 가까운 층에 내려 대피하도록 한다.

차량 운행 중 도로 위에서 지진을 느꼈다면 다른 차량과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속도를 줄이고 도로 우측에 정차해야 한다. 교각이나 고가도로는 피하는 게 좋다.

터널 안에서 지진을 느꼈다면 천장이나 벽이 붕괴할 위험이 있으므로 출구가 보이는 상태라면 빨리 빠져나오고 그렇지 않다면 차량에서 내린 뒤 터널 비상구를 통해 탈출하는 것이 안전하다. 구조 활동을 위해 창문은 닫고 열쇠는 꽂아둔 상태로 문은 잠그지 않고 대피하는 것을 잊지 말자.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의 다른 기사 보기
개인형 이동장치(PM)의 실효적인 제재방안 필요
청렴으로 여는 행복한 미래
농지연금과 농지이양은퇴직불, 농업인의 안정적인 노후생활…
지진(地震), 전국 어디도 안전지대 아니다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아파트 화재예방, 공동주택 세대점검으로 시작합시다
강화군 캠핑장 화재 사건을 반면교사(反面敎師)로
폭염 속 온열질환 정확히 알고 예방합시다
영농철 농기계 사고에 대비합시다
축사화재예방
방심할 수 없는 산불예방
올 여름 폭우 지금부터 대비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