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시군협회보
광주시지회
목포시지회
여수시지회
순천시지회
광양시지회
나주시지회
무안군지회
구례군지회
곡성군지회
고흥군지회
보성군지회
화순군지회
담양군지회
장성군지회
장흥군지회
강진군지회
해남군지회
영암군지회
함평군지회
영광군지회
진도군지회
완도군지회
신안군지회
광주광역시, 다중이용시설 레지오넬라균 집중검사 실시

백화점‧쇼핑센터‧병원‧노인복지시설 등 175개소 대상
냉각탑‧급수시설 소독 철저…60℃ 이상 균 증식 억제

2024년 06월 13일(목) 17:15
광주광역시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여름철 레지오넬라증 감염 예방을 위해 7월부터 다중이용시설 175개소를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집중 검사를 실시한다.

레지오넬라증은 제3급 법정 감염병으로, 오염된 물에서 증식한 레지오넬라균이 에어로졸 형태로 흡입돼 폐렴·독감을 일으킨다. 대형건물의 냉각탑‧급수시설 등에서 주로 발생하고, 냉방기 사용이 급증하는 하절기에 환자 발생이 집중된다.

주로 50세 이상의 연령층에서 발열·기침·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건강한 사람은 비교적 경미한 증상인 독감형으로 발생하지만 의료기관 등에서 면역력이 매우 약화된 환자가 레지오넬라 폐렴에 걸리면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레지오넬라균 검사는 보건소에서 직접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해 환경검체를 채취해 광주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레지오넬라균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면 청소‧소독 조치 후 재검사를 실시하는 등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지난해 광주보건환경연구원이 실시한 레지오넬라 오염도 조사 결과, 총 947건 중 8.3%에 해당하는 79건에서 균이 검출됐다. 시설별로는 목욕장 등 온수공급시설이 11.4%로 가장 높았고, 대형건물의 냉방시설 운영을 위한 냉각탑이 11.1%, 냉수시설이 2.2% 순으로 나타났다.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서는 다수의 시민이 이용하는 병원, 쇼핑센터 등의 냉각탑은 주기적인 청소와 소독이 중요하다. 특히 온수공급시설은 레지오넬라균이 생존할 수 없는 60℃ 이상으로 유지해 균 증식을 억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송혜자 공공보건의료과장은 “여름철 다중이용시설에서 냉방기 사용으로 인해 주로 발생하는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관리자는 냉각탑, 급수시설 등에 대한 철저한 소독 등 위생관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광역시, 대구광역시와 고향사랑 상호기부로 달빛동맹 …
광주광역시, 삼성전자C-Lab과 삼성 스타트업데이 광주 공동…
광주광역시, ‘길고양이 보호관리 문화교실’ 운영
광주시립미술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문화예술 업무…
광주광역시, 송암.효덕.대촌동 흐린물 주의 당부
광주시, NGO지원센터 시민사회지원센터로 확대 개편
광주광역시, 여름철 물놀이시설 민관합동 안전점검 실시
광주광역시, 39번째 월요대화 진행
광주소방학교, 육군 제6753부대와 안전협력 협약체결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출입기자단 차담회 진행
광주광역시, 지방정부 인권행정 역량강화 연수 프로그램 진…
강기정 광주시장, 파리올림픽 광주선수단 격려 서한 전달